GNB온세계방송
사회․문화
"죽으려 했다"…'마이웨이' 배우 이미영의 눈물 고백(종합)
GNB온세계방송 기자  |  webmaster@gnbed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23:33: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이미영이 눈물의 고백을 했다.

이미영은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 자살까지 시도하는 등 힘들었던 과거를 모두 털어놨다.

이미영은 "별 일이 다 있었다. 죽으려 했다. 왜 이렇게 사는 게 힘들까 싶었다. 목매고 자살하려고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샤워기 줄을 목에 감았다는 게 내 자신이 무서웠다"며 "작은 딸 우람이가 그걸 봤었다"고 덧붙였다.

둘째 딸 전우람은 "봤다. 집에 저만 있었으니까"라며 "묻어두고 싶은 얘기였다. 그런 상황을 보고 솔직히 제정신이겠냐. 제가 엄마 대신 죽고 싶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미영은 "사람이 자살 하는 건 한순간인 것 같다. 욱하고 정신이 돌면 한순간이다. 우울증 때문인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미영은 귀신도 보여 굿까지 했다고. 그는 "예전에 빙의돼서 귀신도 보이고 내 상태가 이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지인을 만난 자리에서 남자가 보여 '옆에 남자는 누구냐'고 물었지만, "아무도 없는데 무섭게 왜 그러냐"는 말이 돌아왔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이미영은 "이렇게 빙의되는 일이 자꾸 있어서 굿을 한 번 했었다. 너무 힘들었다"며 "그때는 내 정신이 아니었다. 누군가가 나를 끄는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믿었던 지인에게 사기도 당했다고 전했다. 이미영은 "돈이 없어서 집을 팔고 전세로 10평대 집에 살았다. 집을 파니까 돈이 생겨서 라면만 먹어도 배가 불렀다. 그런데 아는 언니가 이자를 많이 준다고 해서 그때 돈을 빌려줬었다. 아는 언니니까 믿었다. 그 당시에 5천만 원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자만 두 달 주고 계속해서 돈 갚기를 미뤘다고. 이미영은 "그 돈을 떼어먹더라. 피눈물을 흘리고 아파트 앞에 앉아서 엉엉 울었다"고 회상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미영은 담배, 술을 모두 끊고 열심히 살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그는 "딸들을 위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다"고 털어놨다.

이미영과 두 딸 전보람, 전아람은 여행을 떠났다. 큰딸 전보람은 "엄마나 우람이한테 도움이 될 수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꿈인 것 같다. 그게 안 될까 봐 겁이 나는 건데.."라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이미영은 "애들만 잘 되면 된다"고 대답했다.

딸들은 엄마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해 이미영을 감동시켰다. "엄마 사랑한다"는 내용의 손편지도 감동을 더했다. 이미영은 "딸들에게 편지도 받고 좋은 추억 여행이다. 고맙다"며 미소 지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GNB온세계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대전 혁신교육 포럼 개최
2
대전교육청, 학교운영위원 전문성 역량 강화
3
대전시 혁신 주니어보드 발대식
4
첫방 '악플의 밤'…설리가 밝힌 #마약 #노브라 #악플러 고소(종합)
5
충남교육청, 지방공무원 7월 정기인사
6
대전교육청, 학교 감염병 대응 교육
7
홈플러스 대전 유성점서 마을기업 상생장터
8
농협 충남본부, 충남교육청에 어린이 잡지 기증
9
세종시 첫 마을총회…청람리 행정구역 조정 방안 논의
10
[N컷] '섹션' 진선규, '극한직업' 배우들과 우정링 공개 "이하늬가 선물"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동구 판암동 322-1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2)285-1254  |  팩스 : 042)285-1254  |  대표메일 : gnbednews@hanmail.net
등록번호 : 대전아00018  |  발행인·편집인 : 최영상  |  편집국장 : 최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진규
Copyright © 2011 GNB온세계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bed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