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온세계방송
정치․행정
민주당 내 첫 '윤미향 사퇴' 주장…곤혹스러운 與 지도부
GNB온세계방송 기자  |  webmaster@gnbed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1  20:11: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수사하는 검찰이 21일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물품을 들고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5.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이른바 '정의기억연대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나오면서, 당 지도부가 한층 더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이미 당 지도부와 핵심 인사들의 대응에서도 온도차가 뚜렷할 정도로 혼란스러운 국면에 접어들었고, 이에 따라 윤 당선인에 대한 지도부의 결정이 늦어질수록 당은 내홍에 휩싸일 처지가 된 상황이다.

3선의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밝혔다.

여기에다 김 의원은 "더 늦기 전에 내일(22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며 당 지도부를 직접 압박하기도 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직접 거론하고 진상조사단 등 정식 조사기구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동안 당내에선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는 수준의 지적이 나오긴 했었다.

앞서 당내 소신파로 불리는 김해영 최고위원은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히 진상 파악을 해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3선의 박범계 의원도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했고, 박용진 의원도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민주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윤 당선인에 대한 공세를 '친일'로 규정하고 엄호해온 지도부는 회계부정에 부동산 관련 의혹까지 더해지자 "본인 소명과 외부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며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다.

당 차원의 입장표명이나 진상조사, 징계 등 가능성에 모두 함구한 채 외부 기관의 감사결과를 봐야한다는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다.

반면 당내 유력 대권주자로 말 한마디 한마디의 파급력이 큰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윤 당선인 논란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비판적 시각을 나타냈다.

또다른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윤 당선인에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책임은 책임이고 헌신은 헌신이다. 아무리 대의에 따른 선행이라 해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에도 예외없이 법과 원칙에 따른 판단을 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GNB온세계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이낙연, 내주 당대표 도전 선언…홍영표 "특정인 관계없이 당대표 준비"(종합)
2
'비스' 조영수 깜짝 등장…"임영웅·김수찬, 미스터T 멤버로 탐났다"
3
세종교육청, 지역 농·축산물 구매로 지역경제 활성화
4
문대통령, 금융위·산은에 격려금…"코로나 금융지원 감사"(종합)
5
DJ 동교동 사저·노벨상금 놓고…'이복형제' 홍업·홍걸 다툼
6
대전역 일원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공청회
7
김지철 교육감, 양승조 지사 코로나 수칙 준수 호소
8
대전에듀힐링센터 온라인 힐링닥터 콘서트
9
충남교육청, 특수학교 등교 수업 학교 방문
10
문대통령 "코로나 위기로 양극화 안돼…한국판 뉴딜 큰 스케일로 담아야"(종합)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동구 판암동 322-1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2)285-1254  |  팩스 : 042)285-1254  |  대표메일 : gnbednews@hanmail.net
등록번호 : 대전아00018  |  발행인·편집인 : 최영상  |  편집국장 : 최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진규
Copyright © 2011 GNB온세계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bed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