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온세계방송
사회․문화
[N현장] "참을 수 없이 웃겨" '죽밤' 이정현→양동근, 독특 코믹 스릴러(종합)
GNB온세계방송 기자  |  webmaster@gnbed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2  20:37: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성오,서영희, 이정현, 이미도, 양동근(왼쪽부터)/사진=TCO(주)더콘텐츠온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이미도 양동근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뭉쳐 예상치 못한 독특한 웃음을 안긴다.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 시사회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돼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양동근, 이미도, 신정원 감독이 참석했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이야기를 그린 코믹 스릴러 영화다.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로 독보적인 장르와 스타일을 개척한 신정원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신 감독은 이날 "일단 장항준 감독님께서 원작 시나리오를 썼고, 상상력을 보태서 완성했다"라며 "요즘 젠더 이슈도 있는데, 그것만을 표현한 것은 아니지만 작금의 시대 상황을 담아서 재창조해 만든 영화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가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 영향을 많이 받아서 여자들이 더 강인하고 우월하다고 생각해왔다"라며 "전작에서도 그렇고 강인한 여성상을 표현하는 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서영희, 이정현, 이미도(왼쪽부터)/사진=TCO(주)더콘텐츠온 © 뉴스1


8년 만에 신작을 선보이는 신 감독은 "영화 한편 한편 내놓는다는 게 감독의 모든 것을 내놓는 것인데, 제가 이제 네 작품째인데 이전에 세 작품 하면서 많이 소진됐다"라며 "그래서 충전하고 이번 영화에 전념했는데,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작품이 사랑스럽고 만족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정현은 언브레이커블의 타겟이 된 만길의 아내 소희 역할을 맡았다. 그는 "장항준 감독님 시나리오에 신정원 감독님이 연출을 하신다고 해서 바로 선택했다"라며 "'시실리 2km'를 너무 재밌게 봤다. 빵 터지는 힘이 있는 것 같아서 그걸 기대하고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성오는 외계 생명체 언브레이커블 무리의 리더 만길로 분한다. 김성오는 "시나리오 봤을 때 저도 처음에는 '이게 뭐지' 생각했다"라며 "제 꿈이 다양한 배역을 소화하고 싶은 게 있는데 이번 기회가 아니면 언브레이커블을 못 해보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 제목이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인데, 촬영 끝나고 숙소 들어가면 끝나지 않는 촬영장의 밤이었다"라며 에피소드를 덧붙였다.

서영희, 이정현, 이미도(왼쪽부터)/사진=TCO(주)더콘텐츠온 © 뉴스1


서영희와 이미도는 각각 소희의 친구 세라, 양선으로 분해, 우연치 않게 소희를 돕게 된다. 이들은 극 중에서 여고 동창 셋이서 호흡을 이뤄냈는데, 이정현은 호흡에 대해 "처음에 라이터 누를 때, 그때 되게 재밌었다"라며 "사실 현장에서 갑자기 준비 없이 했는데, 서로 얘기도 별로 안 했는데 호흡이 거의 척척 맞더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도는 "마지막에 차 추격신 찍고 차가 막 달리고 만길이 머리 그럴 때, 호흡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양동근은 미스터리 연구소 소장 닥터 장으로 분해 소희를 돕는다. 극 중 가장 고생하는 캐릭터로 등장하는 양동근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끝까지 고생할 거라는 그림을 못 그렸는데 현장에서 감독님이 만들어가신 캐릭터가 이렇게 나왔다"라며 "항상 감독님이 어떤 디렉션을 주시든, 한번 해보겠다고 했고, 고생스럽지 않았고 즐겁게 했다"고 전했다.

이미도는 양동근과 커플 호흡에 대해 "제가 극 중에서 사건에 휘말린 게 닥터 장 때문인데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했다가 닥터 장에 대한 마음만으로 가지고 가야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른 배우였다면 어떻게 할지 모르겠지만 제가 20대 이상형 항상 양동근이었다"라며 "그래서 현장에서 선배님 뵙고 너무 팬이라고 그랬는데, 선배님이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사진 한번 찍고 SNS에 올렸더니, 동창들이 성덕(성공한 팬)이라고 해줬다. 그래서 제가 팬인 것을 믿었다"고 덧붙였다.

서영희, 김성오, 신정원 감독, 이정현, 이미도, 양동근(왼쪽부터)/사진=TCO(주)더콘텐츠온 © 뉴스1


배우들은 유쾌한 웃음과 함께 연기 호흡을 강조했다. 이정현은 "호흡이 너무 좋았고, 다들 연기력도 좋았다"라며 "요즘 현장에서 촬영을 빨리 끝내야 했는데 NG도 없었다. 그런데 양동근씨만 나오면 웃음이 나왔고, 자꾸 웃음이 나서 정말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연기파 배우들이 다 모였다"고 말한 이미도는 "현장에서 감독님이 거의 계속 우시고, 컷을 하시지 않더라"고 했고, 양동근도 "(감독님이) 현장에서 혼자 너무 즐거워 하셔서 이렇게 영화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신 감독도 "너무 웃겨서 참을 수가 없었다"며 "컷도 못하겠더라"고 했다.

김성오는 "두 번 보시면 더 재밌을 것 같다"며 "거기에 집중해서 봐달라"고 강조했다.

오는 29일 개봉.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GNB온세계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대전창의인성센터, 찾아오는 창의인성 체험교실
2
충남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선정, 우선 배치
3
대전서부교육지원청, 청렴체험수기 부문 최우수상
4
대전교육청, 찾아가는 진로·직업 체험의 날
5
김병우 충북교육감, ‘환경 정책 대화’에 대표로 참석
6
2020. 충북직업교육종합축제 개최
7
대전동부, 투명한 특수교육대상자 배치
8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인공지능과 교육’ 토론
9
도솔산 화암사, 이웃사랑 백미 기탁
10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 김종남 씨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동구 판암동 322-1 2층 202호  |  대표전화 : 042)285-1254  |  팩스 : 042)285-1254  |  대표메일 : gnbednews@hanmail.net
등록번호 : 대전아00018  |  발행인·편집인 : 최영상  |  편집국장 : 최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진규
Copyright © 2011 GNB온세계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bednews.net